여주공장


위기를 기회

우려를 희망으로

지난해 8월, 우리 회사의 7번째 레미탈 공장인 여주공장이 가동을 시작했다.

끊임없이 도전하고 있는 여주공장을 찾아가 2017년 목표와 다짐을 들어봤다. 

 

 

경기도 동남쪽에 위치한 여주공장은 우리 회사로서는 매우 반가운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
그동안 아쉬웠던 동남쪽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권까지 아우르게 된 것이다. 이로써 우리 회사는 이번 여주공장 가동을 통해 전국 레미탈 공급망을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현재 여주공장은 1공장(포장), 2공장(벌크) 모두 활발하게 가동 중이며, 출하량을 점차 늘려가고 있습니다."
박홍서 공장장은 공장 현황을 설명한 뒤, 앞으로 점진적으로 우리만의 스타일에 맞춰 설비를 보완한다면, 향후 우리 회사 레미탈 공장 중에서 가장 좋은 성능을 가질 가능성이 높은 공장이라고 소개했다. 여주공장의 주목할 만한 점은 다른 공장과 달리 포장과 벌크 생산이 분리돼 있어 서로 생산 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다는 것이다. 이러한 생산라인 구조를 잘 활용한다면, 생산 능력이 지금보다 두배 이상 향상될 수 있다고 한다. 현재 1공장에서는 미장용, 타일떠붙임용 제품을, 2공장에서는 일반바닥용, 타일베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여주공장은 생산 효율을 극대화해 연초에 세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쉬지 않고 전진 중이다.